[논설]남남갈등 획책한 北 사과·책임자 문책 요구해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6-20 15:23:38  |  조회 1808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남남갈등 획책한 北 사과·책임자 문책 요구해야

[논설] 민족단합대회에서 민족분열 책동 행동 보여줘 [2007-06-18 15:51 ]

6.15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이 파행 끝에 막을 내렸다.

축전의 본행사인 민족대단합대회는 애초 15일에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북한 당국이 갑자기 주석단(귀빈석)에 한나라당 의원이 앉는 것을 반대했다.

남측이 “특정 정당을 배제하고 대회를 치를 수 없다”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으나, 그 날 대회는 열리지 못했다. 15일 무산된 민족대단합대회가 마지막 날인 17일에 겨우 열렸지만, 한나라당 의원들은 끝내 참석하지 않았다.

이번 사태에서는 두 가지점을 주목해야 한다.

첫번째는 북한 당국이 ‘말’로는 민족의 대단합을 내세워놓고 ‘행동’으로는 민족의 단합과 화해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점이다. ‘진심’이란 흔히 말보다는 행동으로 드러나기 마련이다.

이번 행사를 전후해 북한 당국이 한 행동을 보자. 먼저, 북한 당국은 쌀 지원 유보 조치에 불만을 품고, 이번 축전에 남한 당국을 아예 초대하지도 않았다.

개막식 직후에는 TV방송용 위성 송출을 가로 막은 채, 취재 중이던 남측 기자들에게 ‘개막식 촬영 테이프를 먼저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남측 기자들이 거부하자, ‘서울로 돌아가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북한 당국과 정권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민족’의 단합도, 화해도 언제라도 팽개칠 수 있다는 사실을 ‘행동’으로 증명했다.

두번째는 反한나라당 공세를 통해 남한의 대선 정국에 개입했다는 점이다. 북한당국이 처음부터 한나라당 의원들의 대회 참가를 반대했던 것은 아니다.

개막식 행사에서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이 주석단에 앉을 때에는 아무런 말이 없었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김정일 위원장이나 핵심 측근의 즉흥적 화풀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거나 아니면 다가올 대선에서 반한나라당 전선을 구축하기 위한 ‘정치적 고립술’에서 비롯되었다.

민족 단합과 화해에 찬물을 끼얹고, 남한의 대선에 어설프게 개입한 북한의 행동을 그냥 지나쳐서는 안 된다. 정부와 정치권은 북한 당국의 이번 행동을 강력히 규탄하고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 또한 그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

특히, 향후 대선 정국에 북한 당국이 또 다시 개입한다면, 그 때는 어떠한 불이익도 감수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해야 한다.

아울러, 그 동안 ‘민족대단결’과 ‘자주’의 원칙을 강조해온 통일운동 단체들도 이번 사건을 북한당국의 '우리민족끼리' 정신의 본질을 깨닫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광백 논설위원]

* 이 글은 이광백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데일리NK에 기고한 글입니다.



   
85 [논설]국민 합의없는 '사사로운 통일쇼'는 안된다  NKnet 07-09-06 27643
84 [칼럼]팽 당했던 김정남의 재부상 예사롭지 않다  NKnet 07-09-04 25426
83 [논설] 어설프고 위험한 'NLL 계산' 거두어 들여야  NKnet 07-08-23 26361
82 [논평]북한은 ‘아리랑 공연’ 강행 중단하라.  NKnet 07-08-22 26091
81 [논설]산업혁명 때보다 못한 북한 노동자의 현실  NKnet 07-08-16 26720
80 [논설]‘대선전술용’ 이벤트, 국민들 한번 속지 두번 속나?  NKnet 07-08-08 25482
79 [논평]졸속 추진된 남북정상회담, 누구를 위한 회담인가  NKnet 07-08-08 25665
78 [논설]수령독재 떠받치는 '사상 기둥'이 무너지고 있다  NKnet 07-08-07 25892
77 [논설]北 선군정치 노리개 되는 평화운동가 없어야  NKnet 07-07-26 26198
76 [칼럼]북, 피해사실 공개하고 지원책 강구해야  NKnet 07-07-24 25622
75 [논설]시장경제 도입 '노예노동' 벗어나야  NKnet 07-07-10 24832
74 [논설] 지금 김정일 답답할 일 없다  NKnet 07-06-29 23704
73 [논설]북한의 '가상배급'을 아십니까?  NKnet 07-06-22 23426
72 [논설]남남갈등 획책한 北 사과·책임자 문책 요구해야  NKnet 07-06-20 18081
71 [논평]‘남-남 갈등’만 야기한 ‘민족대축전’ 전면 재검토 되어야 한다..  NKnet 07-06-18 21655
70 [칼럼] 문성정보고 '북한바로알기' 수업 진행 후기  NKnet 07-06-18 22980
69 [논평]북한 조국전선은 김정일 독재의 종식을 주장하라  NKnet 07-06-11 19268
68 [사설]6월 민주항쟁 20돌…이제 북한민주화가 역사의 正道  NKnet 07-06-11 18886
67 [논평]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원칙을 가지고 대응하라.  NKnet 07-05-26 19042
66 [논평]북한은 2.13 합의 사항을 먼저 이행하라!  NKnet 07-05-25 1908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