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노무현 대통령은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안씨 사건의 전모를 국민 앞에 밝히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4-16 05:26:59  |  조회 1849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논평]

노무현 대통령은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안씨 사건의 전모를 국민 앞에 밝히라!

노무현 대통령이 안희정 씨의 대북 비밀접촉에 대해 대통령의 직무행위라며 옹호하고 나섰다. “대통령의 당연한 직무행위 중에 속하는 일”이라며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한 것이다. 또한 “투명성 문제는 해당사항이 없다”고도 하였다.

안씨의 대북비밀접촉은 아무런 허가 없이 북측 요인과 접촉함으로써 이미 실정법 위반 사항이다. 특히 파문이 일자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대통령이 그런 식의 발언을 하는 것은 법을 무력화 시키고 법 위에 군림하고자 하는 행동이다.  

안씨의 비밀접촉 의혹이 제기되었을 때 대통령은 사실을 부인하였으며 언론에 의해 그 전모가 밝혀지자 뒤늦게 인정하는 기만적인 행태를 보여 주었다. 게다가 드센 국민들의 질책에도 불구하고 직접적인 해명을 회피하더니 이제 와 느닷없이 시인을 한다고 하며 내놓은 발언이 더욱더 가관이다. 잘못했다고 반성을 해도 모자랄 일을 잘했다고 도리어 큰소리를 치고 나온 것이다.

우리는 안씨 사건과 관련, 대통령의 발언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다음과 같이 밝힌다.

첫째, 대통령은 비선(秘線) 라인을 동원, 반공개적이고 불투명한 대북접촉을 시도한 잘못된 행위를 시인하고 국민에게 사과부터 하여야 한다.
둘째, 이미 실정법 위반 사항이기도 하거니와 수사 중인 문제에 대해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느니 하였던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여야 한다.
셋째, 안씨를 통해 북측과 어떤 거래를 하고자 하였는지 사건의 전모를 스스로 낱낱이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

2007년 4월 11일
(사)북한민주화네트워크
   
65 [논설]'민족공조' 넘어 개방과 '자유왕래'로 가자  NKnet 07-05-17 19338
64 [논평]정부는 북한의 ‘2.13 합의’ 이행을 먼저 촉구해야 한다.  NKnet 07-04-24 18674
63 [논평]노무현 대통령은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안씨 사건의 전모를..  nknet 07-04-16 18490
62 [논설]북한민주화위원회 정식 출범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nknet 07-04-16 16554
61 [논설] 국민은 '평화' 파는 '정권 장사' 절대 안속는다  nknet 07-04-16 16440
60 [논평]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거짓된 행동을 당장 중단하고..  nknet 07-04-16 14847
59 [논설] 핵시설 폐쇄 봉인후 중유 주는 게 맞다  nknet 07-04-16 14713
58 [논평] 정부의 북한에 대한 현금 지원 합의는 옳지 않다!  nknet 07-04-16 14949
57 [논평] 북한 당국의 최성용 대표 방북 불허를 강력히 규탄한다.  nknet 07-04-16 14962
56 [논설] 정부, "나에겐 죽을 권리도 없다"는 말 새겨들어야  nknet 07-04-16 15380
55 [공동항의서한문]중국정부의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 항의 서한문  nknet 07-04-16 14918
54 [성명서]대한민국 정부는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의 생사확인과 한국행을..  nknet 07-04-16 14025
53 [논평]정부, 납북자 문제 언제까지 북한 눈치만 볼 것인가.  nknet 07-04-16 13639
52 수사당국은 황장엽 위원장에 대한 테러세력을 발본색원하라.  nknet 07-04-16 13463
51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에 대한 입장을 전면 재검토하라.  nknet 07-04-16 13198
50 이재정 통일부 장관 후보자, 포용정책에 대한 미련을 버려라.  nknet 07-04-16 13983
49 정부의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찬성' 결정을 환영한다.  nknet 07-04-16 12812
48 정부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가결에 찬성하라.  nknet 07-04-16 13109
47 이재정 통일부 장관 내정, 유감스럽다.  nknet 07-04-16 12751
46 안경환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바란다.  nknet 07-04-16 10939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