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설]북한민주화위원회 정식 출범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4-16 05:26:59  |  조회 165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민주화위원회'가 北 재건 주역이 돼야 한다

[논설] 정식 출범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2007-04-11 11:50 ]  

북한민주화위원회가 창립되었다. 전 북한 노동당 비서 황장엽 씨가 위원장을 맡았고, 국내 20여개 탈북자 및 지원단체가 대부분 참여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창립취지를 김정일 독재를 경험한 탈북자들이 보다 강력하고 체계적인 북한민주화운동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현실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은 탈북자들이다. 북한의 민주화를 누구보다 간절히 원하고 있는 것도 탈북자들이다. 그러나 이들이 고향과 부모를 걱정하며 이들을 돕기위해 나서기에는 현실의 벽이 너무 높았다.

이국과도 같은 남한에 입국한 탈북자들의 적응은 말처럼 쉬운 것이 아니다. 그들이 살아왔던 환경과 180도 다른 사회에서 새롭게 시작한다는 것은 엄청난 정신적 육체적 대가를 요구한다. 그 고단함이야 이루 말할 수 있겠는가.

주변 사람들의 편견, 북한사회와 너무나 다른 직장 생활, 불안한 미래에 둘러싸여 힘겹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일은 목숨을 내건 탈출 못지 않게 힘든 또 하나의 투쟁이다. 나부터 살아야겠기에 북한 민주화를 위한 실천은 자꾸만 뒤로 밀리지 않을 수 없었다.

이제 탈북자 1만명 시대가 열렸다. 그리고 북한 민주화 투쟁의 횃불을 들었다. 고향의 부모 형제들이 쟁취해야 할 빵과 자유를 찾아주기 위해 탈북자들이 두 주먹을 불끈쥔 것이다. 북한민주화위원회의 출범은 탈북자들을 정착 난민의 지위에서 북한민주화의 주역으로 새롭게 올려 놓은 사건이다.

탈북자들이 북한민주화의 깃발 아래 뭉쳤다는 소식은 국내외, 그리고 북한 땅에서 민주화운동을 전개하는 수 많은 사람에게 커다란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 뿐만 아니라 인권 유린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을 위해 눈물 흘려온 세계 시민들도 큰 기쁨을 선사할 것이다.

탈북자들의 용단에 박수를 보내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돌아봐야 할 때다. 정부는 북한민주화위원회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탈북자 1만명 시대에 걸맞게 전략적 지원을 실시해야 황폐해진 북한땅에 변화의 꽃을 피울 개혁개방의 씨앗을 뿌릴 수 있다. 탈북자를 사회통합의 대상이 아닌 북한의 변화와 재건의 주역이라는 정부의 인식 전환을 촉구한다.

굶주림과 폭력, 죽음을 각오한 탈출, 그리고 힘겨운 적응과 불안한 미래. 그 모든 과정을 이겨내고 북한 주민의 해방과 구원을 위해 북한 민주화의 깃발을 높이든 북한민주화위원회에 연대의 지지와 박수를 아낌없이 보낸다.

이광백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
   
65 [논설]'민족공조' 넘어 개방과 '자유왕래'로 가자  NKnet 07-05-17 19341
64 [논평]정부는 북한의 ‘2.13 합의’ 이행을 먼저 촉구해야 한다.  NKnet 07-04-24 18674
63 [논평]노무현 대통령은 초법적 발언을 당장 취소하고 안씨 사건의 전모를..  nknet 07-04-16 18490
62 [논설]북한민주화위원회 정식 출범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nknet 07-04-16 16556
61 [논설] 국민은 '평화' 파는 '정권 장사' 절대 안속는다  nknet 07-04-16 16441
60 [논평]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거짓된 행동을 당장 중단하고..  nknet 07-04-16 14848
59 [논설] 핵시설 폐쇄 봉인후 중유 주는 게 맞다  nknet 07-04-16 14713
58 [논평] 정부의 북한에 대한 현금 지원 합의는 옳지 않다!  nknet 07-04-16 14949
57 [논평] 북한 당국의 최성용 대표 방북 불허를 강력히 규탄한다.  nknet 07-04-16 14963
56 [논설] 정부, "나에겐 죽을 권리도 없다"는 말 새겨들어야  nknet 07-04-16 15381
55 [공동항의서한문]중국정부의 국군포로가족 강제북송 항의 서한문  nknet 07-04-16 14918
54 [성명서]대한민국 정부는 북송된 국군포로 가족의 생사확인과 한국행을..  nknet 07-04-16 14027
53 [논평]정부, 납북자 문제 언제까지 북한 눈치만 볼 것인가.  nknet 07-04-16 13639
52 수사당국은 황장엽 위원장에 대한 테러세력을 발본색원하라.  nknet 07-04-16 13463
51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에 대한 입장을 전면 재검토하라.  nknet 07-04-16 13199
50 이재정 통일부 장관 후보자, 포용정책에 대한 미련을 버려라.  nknet 07-04-16 13985
49 정부의 UN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찬성' 결정을 환영한다.  nknet 07-04-16 12812
48 정부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가결에 찬성하라.  nknet 07-04-16 13110
47 이재정 통일부 장관 내정, 유감스럽다.  nknet 07-04-16 12753
46 안경환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바란다.  nknet 07-04-16 10941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