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납북자 송환을 위한 남북 회담’을 제안하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4-16 05:26:59  |  조회 87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공동성명>

정부는 ‘납북자 송환을 위한 남북 회담’을 제안하라

- 김정일 정권, 김씨의 기자회견을 통해 납치 부인 -
- 정부, ‘점진적 해법’ 버리고, ‘근본적 해법’ 실행해야 -

29일 오후, 납북자 김영남씨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김씨는 자신은 납북되지 않았으며, 우연한 사고 때문에 북한에 오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관심을 모았던 요코다 메구미에 대해서는 1994년 4월 병원에서 자살했다고 말했다.

김영남씨가 진실을 말할 것으로 기대하진 않았다. 김정일 정권이 마련한 기자회견자리에서 김씨가 진실을 말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일이었다. 더구나 그는 현재 대남공작사업일꾼이다. 다만, 우리가 기자회견을 지켜보았던 것은 납북자 문제에 대한 김정일 정권의 입장과 향후 계획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

‘손바닥만한 쪽배에 타고 있다 깜빡 잠이 들었는데, 깨어보니 북한’이더라는 김씨의 이야기는 어이없고 유치하다. 반공이데올로기 때문에 북한에 대해 두려움을 갖고 있었을 17세 소년이, ‘공부시켜주겠다는 것이 마음에 들어 북한에 남았다’는 주장도 마찬가지다. 2004년 북한이 일본에 건네준 요코다 메구미의 가짜 유골에 대해서는 역으로, ‘자신과 메구미에 대한 모욕이며 인권유린’이라고 반발했다. 당의 품에 안겨 행복하고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말을 반복했다.

영화 같은 납북자 가족 상봉 직후에 벌인 어이없고, 유치한 기자회견을 통해 드러난 김정일 정권의 입장은 분명하다. 첫째는 납북자 문제를 진지하게 해결할 의지가 없다는 것이고, 둘째는 요코다 메구미에 대한 의혹을 푸는 데 협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런 수준이라면, 김정일 정권에게는 더 이상 요구할 것도 없다.

대신 남한 정부에 요구한다. 먼저, 납북자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에 나서라. 그 동안 정부는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이른바 ‘점진적이고 실용적인 해법’에 매달려 왔다. 그 일환으로 2000년 11월에 열린 제2차 상봉행사에서부터 납북자 가족 상봉을 포함하는 방식으로 납북자 문제를 다루어 왔다. 현재까지 총 26가족 104명의 상봉이 있었다. 그러나 그 뿐이었다. 6년이 흐르는 동안 납북자 문제는 단 한치도 진전되지 못했다. 백두 대낮에 끌려간 아들과 딸, 또는 아버지 때문에 수십년을 가슴 찢어지는 고통 속에서 살아온 납북자 가족들의 외침을 언제까지 외면할 것인가? 김영남씨의 어머니는 올해로 82세다. 최씨를 포함한 수많은 납북자 가족들이 늙고 또 죽어가고 있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정부는 이제라도 실질적 성과를 내지 못하는 엉터리 ‘해법’을 버리고 ‘근본적 해법’을 제시하라. 납치는 명백한 범죄 행위다. 납치 범죄자 김정일의 공개사과와 피해자 배상, 그리고 납북자 송환이라는 목표를 분명히 내세우고 북한 당국에 ‘납북자 송환을 위한 남북 회담’을 제안하라.

2006년 6월 29일

바른사회시민회의 / 북한민주화네트워크 / 자유주의연대
   
45 '금강산 안가기 시민행동' 발족문  nknet 07-04-16 10835
44 김정일 정권 퇴진에 온 국민이 나서야 한다.  nknet 07-04-16 10055
43 김정일 정권은 반인권적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하라.  nknet 07-04-16 10290
42 정부는 독재자 김정일에 대한 지원을 당장 중단하라.  nknet 07-04-16 9867
41 통일부는 북한인권 단체의 활동에 간섭하지 마라.  nknet 07-04-16 9672
40 정부는 국제공조와 상호주의로 남북관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  nknet 07-04-16 8991
39 대북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다.  nknet 07-04-16 8930
38 정부는 ‘납북자 송환을 위한 남북 회담’을 제안하라  nknet 07-04-16 8740
37 김원웅 의원, 통외통위 위원장 선출을 반대한다.  nknet 07-04-16 8997
36 정부는 북한인권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라  nknet 07-04-16 9125
35 자유북한방송에 대한 테러의 진상을 밝혀라  nknet 07-04-16 8693
34 정부는 모든 북한 내부 정보를 공개하고 북한인권 개선에 적극 나서라.  nknet 07-04-16 7749
33 한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을 환영한다.  nknet 07-04-16 8417
32 최재천 의원, 북한인권 공부 좀 하라.  nknet 07-04-16 8137
31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북한인권단체에 공개 사과하라.  nknet 07-04-16 8212
30 북한당국은 납치해 간 김영남 등을 무조건 즉각 송환하라  nknet 07-04-16 8669
29 한국 정부는 납북자 김철준 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송환에 적극 나서라!  nknet 07-04-16 7274
28 북한 당국은 반인륜적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하라  nknet 07-04-16 7234
27 박경서 인권대사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정략적 접근을 중단하라.  nknet 07-04-16 7487
26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규탄한다"  nknet 07-04-16 748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