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방송에 대한 테러의 진상을 밝혀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7-04-16 05:26:59  |  조회 869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지난 12일, 탈북자들의 대북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의 현관 문앞에서 과도가 꽃혀 있는 인형이 발견되었다. 칼이 꽃힌 인형의 몸에는 붉은 색 핏자국이 나 있었다. 인형이 담겨 있던 플라스틱 통 위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을 겨냥한 협박문도 들어 있었다.

자유북한방송은 북한 주민의 고통을 외부에 알리고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의 소식을 전하는 희망의 메신저였다. 물론 김정일 체제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줬을 것이다. 이 때문인지 그 동안 자유북한방송에 대한 북한의 압력과 방해는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자유북한방송을 폭파’하라는 선동도 있었고, 북한주민이 자유북한방송을 듣지 못하도록 방해전파를 쏘기도 했다.

김정일 정권과 그 비호세력의 협박과 방해공작은 탈북자들이 중심이 되어 운영하는 자유북한방송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 북한의 인권과 민주화 운동을 하고 있는 단체라면 단체와 개인을 막론하고 협박과 테러를 가해왔다. 남한으로 망명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나 1990년대 말부터 북한인권운동을 해오고 있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에 대한 협박과 테러가 대표적이다.

문제는 그동안 발생했던 협박과 테러의 진상이나 배후가 밝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이번에도 경찰은 수사에 소극적이다. 김영삼 대통령에 대한 협박문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명백한 협박과 테러 행위를 은폐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자칫 문제가 커지면 6.15공동행사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그 어떤 이유도 국민에 대한 협박과 테러에 대한 수사에 소극적 태도를 보여서는 안된다. 자국민 보호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가장 큰 의무이기 때문이다. 국민에 대한 협박과 테러 행위를 적당히 넘길 경우에는 그와 같은 협박과 테러의 빈도와 강도가 높아질 수도 있다. 지금이라도 협박과 테러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가해자를 처벌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을 보호하는 것을 임무로 하는 민주국가 경찰의 기본자세다.

2006년 6월 14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
   
45 '금강산 안가기 시민행동' 발족문  nknet 07-04-16 10835
44 김정일 정권 퇴진에 온 국민이 나서야 한다.  nknet 07-04-16 10055
43 김정일 정권은 반인권적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하라.  nknet 07-04-16 10290
42 정부는 독재자 김정일에 대한 지원을 당장 중단하라.  nknet 07-04-16 9867
41 통일부는 북한인권 단체의 활동에 간섭하지 마라.  nknet 07-04-16 9672
40 정부는 국제공조와 상호주의로 남북관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  nknet 07-04-16 8992
39 대북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다.  nknet 07-04-16 8930
38 정부는 ‘납북자 송환을 위한 남북 회담’을 제안하라  nknet 07-04-16 8740
37 김원웅 의원, 통외통위 위원장 선출을 반대한다.  nknet 07-04-16 8997
36 정부는 북한인권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라  nknet 07-04-16 9125
35 자유북한방송에 대한 테러의 진상을 밝혀라  nknet 07-04-16 8694
34 정부는 모든 북한 내부 정보를 공개하고 북한인권 개선에 적극 나서라.  nknet 07-04-16 7750
33 한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을 환영한다.  nknet 07-04-16 8417
32 최재천 의원, 북한인권 공부 좀 하라.  nknet 07-04-16 8137
31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북한인권단체에 공개 사과하라.  nknet 07-04-16 8212
30 북한당국은 납치해 간 김영남 등을 무조건 즉각 송환하라  nknet 07-04-16 8669
29 한국 정부는 납북자 김철준 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송환에 적극 나서라!  nknet 07-04-16 7275
28 북한 당국은 반인륜적 공개처형을 즉각 중단하라  nknet 07-04-16 7234
27 박경서 인권대사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정략적 접근을 중단하라.  nknet 07-04-16 7487
26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규탄한다"  nknet 07-04-16 748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