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성명]희대의 독재자, 김정일의 사망에 즈음하여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1-12-19 13:42:23  |  조회 62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희대의 독재자, 김정일이 사망했다. 조선중앙방송은 17일 오전, 김정일이 현지지도 중 열차에서 과로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 때 수백만의 인민들을 굶겨 죽이고, 수십만의 무고한 사람들을 정치범수용소에 가둬 인권을 탄압한 희대의 독재자를 우리는 국제형사재판소가 아닌 역사의 법정에 세울 수밖에 없게 됐다.

 

1974년 김일성의 후계자로 지명돼 37년간 전 세계 유례없는 철권통치를 자행한 김정일은 핵개발을 비롯해 갖은 테러와 인권탄압으로 국제사회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김정일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해왔으며, 통치기간 동안 자행된 갖은 실정과 폭정으로 북한인민들을 극심한 고통으로 내몰았다. 김정일의 통치는 북한과 한반도, 세계인민들 모두에게 재앙이었으며, 절대악이었다.

 

우리는 김정일의 사망이 북한인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역사가 언제나 그렇듯 영원할 것만 같았던 김정일 독재의 종식은 시간문제였음을 직시하게 된다. 그러나 김정일의 사망이 북한 독재체제의 종언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모든 권력이 김정일 개인에게 집중되어 있던 북한의 사정상 독재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은 북한 내부의 위기와 한반도 정세의 불안을 가중시킬 것이다.

 

이에 우리정부는 모든 대북라인을 가동하여 북한 내부의 변화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모든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이다. 특히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안보위기 상황에 대해서 미국 등 주변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강화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희대의 독재자 김정일의 사망을 맞이하여, 향후 전개될 북한과 한반도 상황에 예의주시 할 것이다. 더불어 북한인민들의 자유와 해방을 위한 모든 노력에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김정일의 사망이 북한민주화의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며 더불어 북한 인민들의 자유와 해방의 그 날이 하루 속히 오기를 희망한다.

 

2011년 12월 19일

 

북한인민의 벗!
사단법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

   
165 [축사] 수교훈장 '홍인장' 수상 칼 거쉬만 NED 회장 축하리셉션  NKnet 12-02-16 4016
164 [논평] 정부의 담화문에 ‘북한 주민들에게 위로의 뜻’ 전달한 것 적절..  NKnet 11-12-21 7392
163 [긴급성명]희대의 독재자, 김정일의 사망에 즈음하여  NKnet 11-12-19 6224
162 [칼럼]북한 3대 세습 작업 1년 평가와 우리의 대응  NKnet 11-10-10 3603
161 [성명] 법사위에 잠들어 있는 북한인권법을 깨우고...  NKnet 11-03-07 6470
160 [성명] 이집트 민주화의 불길이 북녘 땅에도...  NKnet 11-02-14 6094
159 [성명] 북한의 무력도발을 강력 규탄한다  NKnet 10-11-25 9024
158 [성명] 황장엽 위원장의 서거(逝去)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NKnet 10-10-27 9009
157 [성명] 김정일은 3대세습 즉각 중단하라  NKnet 10-10-07 9189
156 [논평] 종북주의자 한상렬 씨의 방북과 귀환을 보며  NKnet 10-08-30 10576
155 [성명]북한은 대남무력도발을 즉각 중단하라.  NKnet 10-08-10 10538
154 [공동성명서] 참여연대, 국민앞에 사죄하라  NKnet 10-06-18 12339
153 [질의서]참여연대 천안함 의혹제기 의도 무엇인가  NKnet 10-06-16 12393
152 [선언문]북한 군사도발, 천안함 격침을 규탄한다.  NKnet 10-06-15 11765
151 [선언문] 천안함격침 규탄 시민사회,지식인 100인 선언  NKnet 10-05-31 12094
150 [성명]北은 황장엽 살해시도 책임자 처벌하라  NKnet 10-04-24 12874
149 [논평]北은 금강산 관광사업 취소, 협박 중단하라  NKnet 10-04-13 12149
148 [성명]북한은 UNHCR의 ‘인권결의안’을 수용하라  NKnet 10-04-06 12235
147 [성명]북한은 대북매체에 대한 협박을 중단하라.  NKnet 10-03-26 12775
146 [입장]北주민 희생 강요하는 3대세습 절대 안된다  NKnet 10-01-21 1471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