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설]예술가들이여 이제 ‘北주민 신음’에 귀 기울여보자 인쇄하기
이름 NKnet
2008-05-02 11:20:40  |  조회 28777
첨부파일 :  0502colum.bmp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예술가들이여 이제 ‘北주민 신음’에 귀 기울여보자

[논설]美서 영화 '크로싱' 시사회…관객들 영화보고 '엉엉' 울어
[2008-05-01 14:38 ]

차인표 주연, 김태균 감독의 영화 ‘크로싱’. 그 시사회가 28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다. 백만장자의 첫사랑, 늑대의 유혹, 화산고로 이름이 알려진 김 감독의 영화가 미국에서 먼저 시사회를 갖게 된 것은 이 영화가 북한 주민들의 비극적인 삶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몇 년 전부터 매년 이맘때가 되면, ‘북한자유주간’을 정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의 인권단체들은 이 행사에서 북한 주민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영화 ‘크로싱’을 상영했다.

크로싱은 함경남도 축구 대표 선수였던 김용수(차인표)의 이야기다. 영양실조에 결핵을 앓고 있는 아내와 열 한 살짜리 아들을 북한에 남겨두고,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해 중국으로 떠나는 김용수. 고생 끝에 한국에 들어오지만, 북한에 남겨두고 온 아내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줄거리는 간략하지만 북한 주민의 고통과 슬픔이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다고 한다.

시사회에 참석한 관객들은 영화를 보는 내내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주인공 김용수의 열한 살짜리 아들이 죽은 엄마가 실린 트럭을 따라 달리며, “우리 엄마 데려가지 말라”고 절규하는 장면에서 눈물을 훔쳤고, 김용수가 아내의 사망 소식을 듣고 “왜 예수는 남쪽에만 있는 겁니까?”하고 울부짖는 장면에서는 ‘엉엉’ 소리를 내 울었다고 한다.

철저히 고립된 나라에서 굶주림에 헐벗고 폭력에 난자당하며 살아가는 여리고 약한 사람들의 맨 몸을 눈앞에서 보게 된다면, 누구라도 흘러내리는 눈물을 멈출 수 없을 것이다.

커다란 화면 속에 북한 주민의 슬픔과 고통이 고스란히 그려지는 순간, 사람들은 수령독재가 지배하는 땅에서 벌어지는 비극적 진실을 생생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절망과 독재의 수렁 속에 빠진 사람들의 슬픔과 고통이 고스란히 보는 이들의 마음속을 파고들 것이다. 때론, 자신의 작은 힘이라도 보태 그들을 구원해야 한다는 충동이 생길 것이다. 바로 예술의 힘 때문이다.

얼마 전부터 뮤지컬 요덕 스토리를 각색한 ‘러브 인 요덕(love in yoduk)’이 공연되고 있다.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작가 김진명이 각색을 맡아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구상에서 가장 비극적인 나라 가운데 하나인 북한에서 고통스럽게 삶을 이어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보는 사람이 그만큼 늘어날 것이다. 그들은 또 누군가에게 북한 주민의 슬픈 이야기를 전할 것이다. 어떤 이들은 공연을 보고, 탈북자 돕기 활동에 나설 수도 있고, 아예 북한 인권과 민주화 운동에 뛰어드는 젊은이들이 나타날 지도 모른다. 그것이 예술의 힘이다.

북한인권단체가 우리나라에 처음 생긴 것은 10년 전쯤이었다. 그 때에는 북한인권운동에 관심을 두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러나 소수의 헌신적인 사람들의 노력으로 척박한 환경에서도 북한인권운동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그 결과, 적지 않은 사람들이 북한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이제 북한 주민의 고통을 세상에 생생하게 전하는 예술작품까지 등장하고 있다.

예술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강렬한 에너지를 지녔다. 역량 있는 예술가들이 하나 둘씩 나서준다면, 우리 사회에 북한 주민의 고통에 공감하고 그들을 구원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 크로싱을 보고 사람들이 펑펑 울었다는 소식을 듣고 나니, '이제 예술인들이 나설 차례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절실해진다.

[이광백 논설위원]

* 이 글은 이광백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데일리NK'에 게재한 논설입니다.
   
125 [성명서]북한의 이중적 행태,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돼  NKnet 08-09-02 27063
124 [논설]대북제재 못하게 美 대통령 임기 막판에 중단선언  NKnet 08-08-28 25607
123 [칼럼]‘북한 인권개선 촉구’로 빛난 한미정상회담  NKnet 08-08-07 26030
122 [칼럼]‘크로싱’, 잊고 있던 ‘그들의 이야기’와 만나다  NKnet 08-07-23 26966
121 [공동성명]정부는 북측에 단호하게 대응하라!  NKnet 08-07-15 26602
120 [성명]정부는 금강산 관광을 전면 재검토하라.  NKnet 08-07-15 26732
119 [논설]정부,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 철저히 조사해야  NKnet 08-07-15 26914
118 [논평]북의 '냉각탑 폭파 쇼'에 현혹되서는 안 된다.  NKnet 08-07-04 28847
117 [성명]6.15북측위, ‘데일리NK' 취재거부, 사과하라.  NKnet 08-06-20 28502
116 [칼럼]미얀마 군부와 김정일 정권 어찌 그리 똑같나?  NKnet 08-06-10 27417
115 [칼럼]대북정책 ‘전략적 인내’ 절대 잊어선 안된다  NKnet 08-06-09 26938
114 [논평]인권위, 북한인권운동 발목 잡겠다는 것인가  NKnet 08-05-22 27463
113 [칼럼]난 네가 지난 여름 ‘北인권’에 반대한 것을 알고 있다  NKnet 08-05-20 27817
112 [논설]예술가들이여 이제 ‘北주민 신음’에 귀 기울여보자  NKnet 08-05-02 28777
111 [칼럼]李대통령 첫 해외순방 ‘3각 동맹’ 확고히 하고 오라  NKnet 08-04-18 29853
110 [논설]‘北인권보고관 결의’ 반대 孫대표 ‘대통령꿈’ 깨라  NKnet 08-04-03 27104
109 [칼럼]국가인권위, 北고문실태 외면 말아야  NKnet 08-03-27 30971
108 [논설]‘北인권’ 이름도 못 내건 통일부 반쪽 개편  NKnet 08-03-18 29021
107 [논평]황장엽 테러 위협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NKnet 08-03-03 29410
106 [논평]정부는 ‘북송 22명’에 대한 의혹을 밝혀라.  NKnet 08-02-22 30211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