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통신: 보위부 지하감옥 체험자의 증언(최종)
Keys는 1996년 5월 탈북하여 현재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강재성(가명.34)씨와의 약 3시간에 걸친 인터뷰를 3회에 걸쳐 분재했다. 이번 호에는 북한사회에 대한 강씨의 견해가 담긴 인터뷰의 마지막 부분을 싣는다. 강씨는 탈북하여 거처를 마련한 후 약 10여 차례 북한에 넘나들며 거의 모든 가족을 중국으로 이주시켰다. 이 과정에서 3번에 걸쳐 체포되어 국가보위부 감옥에 수감된다. 그는 이 인터뷰를 통해서 약 2년 동안 그가 겪은 경험을 증언하고 있다. 인터뷰는 2000년 2월 20일 이루어졌다.

채록자는 그의 증언에 대해서 (1)가족들과 함께 안정된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차분한 감정상태에서 이루어졌고, (2)채록자와 10여 차례의 만남을 가진 후에 신뢰를 확인하고 인터뷰에 응했다는 점에서 신뢰도가 대단히 높다고 설명한다. (3)또한 채록자는 사실 여부에 대해 진지하게 탐색하면서 인터뷰했다. (4)인터뷰는 녹음되었다.

--------------------------------------------------------------------------------

- 그렇다면 김정일을 물러나게 하려면 어떤 방법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제 생각에는 제일 확실한 건 개방인데 김정일은 이걸 허용 안 합니다.”

- 현재 중국에서 탈북자들을 도와주는 기독교인들이 많은데, 이 분들이 활동하는 것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우선 그 분들에게 감사를 표시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을 하나하나 구제하는 방법만 가지고는 될 것 같지가 않습니다. 차라리 어느 한 지역이건 그 지역부터 사람들에게 진실을 알게끔 해주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 그러니까 어느 한 지역을 정해서 그 지역을 완전히 바꿔놓자는 그 말씀이지요?

"예"-

그러면 최근에 남조선에서 북조선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이야기하는 소리도 많아지고 있는데 이런 문제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글쎄, 남조선에 가보지도 못했고 또 이런 걸 확인도 못해본 상태에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교육을 받을 때는 남조선 사람이다, 미국사람이다 하게 되면 정말 저주를 하게끔 이렇게 배웠는데, 오늘날에 와서 (남조선 사람들이) 정말 이곳(연변)에 와서 고난을 같이 겪고, 눈물도 같이 흘리고 이런 걸 볼 때 어느 것이 진정이고 어느 것이 가면인가 하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항상 우리가 기대하는 게 언제면 정말 남북이 통일되고 한 땅, 한 강토에서 부모, 형제가 다 만나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겠는가, 이렇게 많이 머리도 쓰고 또 그 꿈을 위해서 투쟁도 해 보려고”

- 지금 남조선 대통령인 김대중대통령에게 당부하고 싶은 이야기는 없습니까?

“남조선의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북조선에 천 마리의 소도 들여보내고 문화교류도 하고 또 거기다가 북조선에 식량도 지원하고, 농약도 지원하고 이렇게 하는데 이것은 강물에 돌던지기나 같습니다. 왜 그런가 하면 이러한 일들을 (북조선) 주민들이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보다는 탈북자들한테 더 지원을 해서 이렇게 탈북한 사람들이 자기가 직접 와서 목격하고 느끼고 한 걸 북조선에 들어가서 전하게끔 했으면 좋겠습니다.”

- 그리고 남쪽 동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까?

“예. 남조선에 있는 분들이라 해서 다 북조선 사람을 생각한다고는 보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남조선은) 자유사회이기 때문에, 이건 자본주의 사회의 우월성을 우리가 여기서도 알기 때문에 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우리가 볼 때 기독교인들은 정말 열심히 기도도하고 이렇게 정말 남북이 통일되기를 원한다는데 또 그렇지 않은 사람들, 돈이 많고 이런 사람들은 남북이 통일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 이런 말도 들립니다. 이러지 말고 정말 남북이 통일되어 한마음 한 뜻이 되어서 같이 협력하고 저렇게 어느 한 개인의 우상화를 꾀하는 독재정권을 몰아내 누구나 할 것 없이 다 평등하고 자유로운 세상에서 같이 행복을 누리며 살자고 호소하고 싶습니다.”

- 그럼 북조선 동포들에게는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까?

“하루 빨리 눈을 떴으면 좋겠습니다. 예전과 달라서 변하긴 했지만 그래도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게 더 많습니다. 그래서 나는 내 동무들에게도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네는 여태까지 몰라서 그렇게 살았겠지만 이제는 알아라, 이제는 알고 돌아가서 사실을 이야기해라…”

- 동무들이라면 북조선에서 넘어온 동무들을 말하는 겁니까?

“예, 우리 동무들은 (북조선에) 형제, 부모들도 있고 하니까 중국에 와서 조금씩 방조(도움)를 받아서는 또 돌아가고 돌아가서 살다가 힘들면 또 나오고 하는데, 동무들이 오면 이런 진실을 보여주거나 이야기해주고는 합니다.”

- 그럼 북조선 동포들이 눈을 뜨게 하려면 어떤 방법이 좋겠습니까?

“나는 판문점으로 소 천 마리나 농약을 들여가고 식량을 들여가고 하는 걸 반대합니다. 남북이 통일될 걸 원한다면 그렇게 한 독재자의 손에다가 뭉칫돈을 쥐어 주지 말고 정말 불쌍하고 가난한 사람들한테 나눠줘서 이 사람들이 제 부모형제 친자식들을 살리게 해야지 독재자 한 사람한테 통째로 맡겨서는 아무리 해도 될 것 같지 않습니다. 배고파하는 사람한테 밥을 주고 목말라 하는 사람한테 물을 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니까 이렇게 절절하게 굶주리며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돈을 주고 양식을 주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 북조선에서는 군대도 참 어렵다고 들었는데 어떻습니까?

“지금 김정일이 '군대는 나의 군대다. 나는 백성들은 못 믿어도 군대만은 믿는다' 이렇게 말하고 있는데, 군대가 잘 먹고 잘 사는가 하면 그렇지도 못합니다. 군대 자체도 통강냉이를 삶아서 먹이는 형편이니까… 그래도 통강냉이라도 삶아 먹이니까 백성들보다는 낫다곤 하지만”

- 군인들도 불만이 많겠습니다.

“많습니다. 군대에서 이번에 ○○(지역명 같으나 녹음상태 불량으로 알 수 없음) 한 개 분대를 몽땅 멸살시켰습니다. 군대가 하도 먹을 게 없으니까 ◇◇면(지역명으로 짐작됨) 식량 창고를 털었단 말입니다. 한 개 분대가.... 근데 이걸 반정부라고 해서 몽땅 들어가서 멸살을 해 버렸단 말입니다.”

- 그 얘기는 어디서 들었습니까?

“같이 온 사람한테 들었습니다. 그 사람도 자주 다니니까.”

- 그건 언제 그랬답니까?

“올해 들어 그랬답니다.”

- 군인들이 농장도 지키고 그랬다는데요.

“농장원이 농사를 지으면 제가 생산한 걸 아무래도 많이 먹지 않겠습니까? 가마니에 담긴걸 훔쳐먹든 어떻게 먹든. 그러니까 이걸 못하게 하기 위해서 김정일이 군대를 쫙 풀어서 탈곡마당, 양식창고, 논밭을 군대를 내보내서 지킨단 말입니다. 이건 정말, 식량을 지키는 전쟁마당이 되었습니다. 어느 나라 강토를 빼앗고 하는 이런 싸움판이 아니라, 생산한 식량을 백성들이 먹는가 못 먹는가 하는 전쟁 말입니다.”

- 최근에 러시아에서 7명의 탈북자가 중국으로 넘어왔다가 조선으로 강제송환되었는데 그 7명이 어떻게 되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까?

“예, 우리가 처음 들을 때는 1월 21일날 7명 다 공개처형 한 것으로 들었었습니다. 그런데 그 중 한 명이 지금 중국으로 다시 도망쳐온 것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데, 여하튼 중국정부에서도 여기에 대해 많이 신경을 쓰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최근에 북한 실상에 대해서 들은 것이 있습니까?

“예, 제 동무가 나와서 하는 말이 농약하고, 종자, 그리고 비닐(농사에 쓰는 비닐을 뜻함)이 모자라니까 이걸 어떻게 해결해 줄 수 있으면 해결해 달라고 했습니다. 위에서 이걸 공급해 주는 게 없으니까 농장단위에서 스스로 알아서 해결한다고 합니다.”

- 예 알겠습니다. 긴 시간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