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통영의 딸 송환에 獨정부 직접 나서야"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10-05 09:36:02  |  조회 367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 정치범수용소에서는 아무 죄 없이 고통 받는 수만 수천의 혜원·규원이 있다. 이 문제의 해결방법은 우리의 관심과 사랑뿐이기 때문에 '통영의 딸 국제청문회'는 탈북자·납북자 문제에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게 할 것이다."

 

신숙자 모녀의 송환 및 오길남 박사와의 상봉을 추진하기 위한 '통영의 딸 국제청문회'가 4일 이군현 새누리당 의원실과 통영의 딸 송환대책위원회(대책위) 공동주최로 국회도서관에서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신숙자 모녀의 입북과정 및 구금 과정 ▲신 씨 모녀의 요덕수용소 구금생활과 목격자 증언 ▲북한인권반인도 범죄에 관한 증언 ▲북한 반인도 범죄 철폐 국제연대의 현황 및 국제법적 대응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청문회에서는 신 씨 모녀의 송환 및 가족상봉에 독일 정부의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최홍재 대책위 공동대표는 "오 박사 가족은 '무제한 체류 허가권'을 지닌 망명자였으며 오 박사는 독일 사민당 당원이었다"면서 "독일은 현재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기 때문에 독일정부가 신숙자 씨와 혜원·규원의 송환 및 가족상봉을 위해 취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박사의 법률 대리인인 이재교 변호사도 "독일은 오길남 가족의 망명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망명자 신분인 그들의 기본권 침해에 대해 보호 조치를 취해야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신 씨 모녀의 송환과 가족상봉을 위해 이날 청문회를 시작으로 국회청문회, 미국·독일 등지에서의 청문회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5일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통영의 딸 문제에 대한 국회차원의 관심과 역할을 촉구하기 위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통영의 딸 국회청문회'를 제안했지만 현재 여야는 이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한 상태다.

 

한편 제네바 북한 대표부는 지난 4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산하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의 신숙자 모녀 생사확인 요청으로 '신숙자 씨는 간염으로 사망했고, 두 딸은 오길남 박사와 만남을 거부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임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은 '신숙자 모녀는 임의적 구금 상태에 있으며 북한 당국은 이들을 즉각 석방하고 보상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317 [지금 북한은] 김정은, ‘JSA 귀순’ 열흘만에 “조국 등지면 즉시 사살” 지..  NKnet 17-12-14 6523
316 [지금 북한은] “北, 軍에 사상전·투지전만 강조하고 식량은 제대로 안줘”  NKnet 17-12-05 5088
315 [지금 북한은] 北무역회사의 꼼수…“기름 없이 中 나갔다 가득 채워 귀국”  NKnet 17-11-22 4970
314 [NK테크] 예상치 못한 북한의 IT기술 - ‘전국정보화성과전람회-2017’ 개최  NKnet 17-11-03 5322
313 [지금 북한은] “북중 무역 경색에 北 신의주 아파트 1년새 30% 폭락”  NKnet 17-10-24 4373
312 [지금 북한은] 北, 주민 대상 현금수탈 몰두…“밀린 당비·맹비 총화하라”  NKnet 17-10-16 4441
311 [지금 북한은] 갈곳 잃은 北노동당원…“외화벌이회사 사장 당원 안 받아”  NKnet 17-10-10 3927
310 [지금 북한은] 자체 생산품 北시장서 50% 차지…“국영·개인 간 경쟁 치열”  NKnet 17-09-27 3867
309 [지금 북한은] “1분이면 위치추적” 北, 국경지역에 고성능 전파탐지기 설치  NKnet 17-09-22 5485
308 [지금 북한은] 평양서 휘발유 가격 요동치자, 암시장서 ‘이것’이 인기라는..  NKnet 17-09-22 3895
307 [지금 북한은] 北 물가 출렁?…“휘발유 이어 곡물·생필품도 동반 가격 상승..  NKnet 17-09-12 3571
306 [NK테크] 석탄화학으로 석유화학을 대체, 북한의 탄소하나화학공업  NKnet 17-09-11 4717
305 [지금 북한은] 中 단둥서 북중 밀수 사실상 마비…“소규모도 다 걸려”  NKnet 17-09-07 3774
304 [커버스토리]‘개성공단 카드’로 박근혜정부 인내력 테스트  NKnet 13-06-18 17909
303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vs ‘군사제일주의’ 갈등 시작  NKnet 13-03-15 17803
302 특집좌담 “북한 체제 변화 없이 북핵 해 결 불가능”  NKnet 13-03-15 18285
301 北 각계층 로드먼 농구관람?…"1호행사엔 불가능"  NKnet 13-03-04 18775
300 한류, 북한을 흔들다!  NKnet 13-02-04 22345
299 北 핵실험 분위기 고조 이유? "위협 극대화"  NKnet 13-02-04 17548
298 2013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건은?  NKnet 13-01-28 1752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