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뉴스
"회령 22호 정치범수용소 지난 6월 해체" 인쇄하기
이름 NKnet
2012-10-04 09:30:03  |  조회 3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북한 북부지역의 대표적인 정치범수용소로 알려졌던 '22호 관리소'가 지난 6월 해체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함경북도 회령에 위치한 22호 관리소가 지난 6월 완전히 해체됐다"면서 "이곳 관리소장과 간부 1명이 중국으로 도망치는 바람에 국가차원에서 해체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내부에서는 지난 3월부터 22호 관리소의 해체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함경북도 회령시와 온성군에 걸쳐 있는 22호 관리소 인근지역 주민들로부터 "관리소가 문을 닫는다" "죄인들은 다른 곳으로 비밀리에 이송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이다.

 

지난 3월 자유아시아방송(RFA)도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최근 입국한 탈북자 중에서도 역시 22호 관리소의 해체 소식에 대해 "알고 있다"고 증언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관리소 해체 이유가 관리소장의 '탈북'이라는 점은 이번에 처음으로 확인됐다. 북한인권 문제의 상징처럼 주목 받아온 '정치범수용소'의 실체가 외부사회에 유출될 것을 두려워한 북한 당국의 고육책(苦肉策)이라는 것이 소식통의 분석이다.

 

북한 정치범수용소 소장직(職)은 통상 국가안전보위부 요직(계급상 대좌급)에서 근무하다가 은퇴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받는 보직이라는 점에서 정치범수용소와 관련한 정보외에도 북한 고위층 개별인사들과 관련한 막후 정보까지 파악이 가능하다.


특히 김정은 일가와 직간접적인 연계가 있는 최고위급 역시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북한 당국이 신속히 해체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곳 관리소장의 탈북시점이나 탈북동기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이 관리소 해체관련 소문이 지난 3월 초부터 나돌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지난해 말 김정일 사망 직후부터 올해 2월 사이였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소식통의 설명에 따르면 22호 관리소 해체는 지난 3월 초부터 시작됐다. 일단 수감자들은 복수의 타지역 정치범수용소로 분산 이송됐다. 해체 과정에서 석방된 수감자도 없다.

 

소식통은 "3월 초부터 질병을 앓거나 영양실조에 걸린 죄인(수감자)들에 대한 이송을 시작, 4월 말까지 가장 건강한 죄인들 이송이 있었다"고 말했다. 수감자들을 감시하며 노동을 시키던 관리원들은 5월까지, 마지막으로 6월 초에 관리원의 가족들까지 모두 떠났다.

 

소식통은 또 "죄수들이나 관리원들의 마지막 행방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다"면서도 "관리원들의 가족들이 각자 보유하고 있던 옥수수 300~500kg씩을 근처 시장에 내다팔고 떠난 것으로 볼 때 다른 도(道)로 이동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22호 관리소가 관리 운영하던 농지와 건물들은 모두 회령시로 배속(配屬)됐다"고 덧붙였다.

 

북한인권기록보존소(소장 윤여상)가 확보하고 있는 탈북자 증언 기록에 따르면 함경북도 회령, 온성, 새별 지역에 걸쳐 있는 '22호 관리소'는 수감인의 가족까지 강제수용하는 '완전통제구역'이다. 국가안전보위부가 직접 관리한다.


수감자들은 재판 절차 없이 수감되기 때문에 형량이 정해지지 않아, 결국 '사망할 때 까지' 이곳에 수감되어 강제노동에 시달려야 한다. 광활한 농지 위에 군인사택, 식료품 공장, 생필품공장, 피복공장, 군인막사, 사형장, 기차역, 인체실험실 등을 두고 있어 위성사진으로 볼 때는 일반 마을과 별 차이가 없다. 이곳에서 수감자 관리원으로 일했던 탈북자들은 이곳의 수감 인원을 2만~5만 명 사이로 추정하고 있다.

   
317 [지금 북한은] 김정은, ‘JSA 귀순’ 열흘만에 “조국 등지면 즉시 사살” 지..  NKnet 17-12-14 6523
316 [지금 북한은] “北, 軍에 사상전·투지전만 강조하고 식량은 제대로 안줘”  NKnet 17-12-05 5088
315 [지금 북한은] 北무역회사의 꼼수…“기름 없이 中 나갔다 가득 채워 귀국”  NKnet 17-11-22 4970
314 [NK테크] 예상치 못한 북한의 IT기술 - ‘전국정보화성과전람회-2017’ 개최  NKnet 17-11-03 5322
313 [지금 북한은] “북중 무역 경색에 北 신의주 아파트 1년새 30% 폭락”  NKnet 17-10-24 4373
312 [지금 북한은] 北, 주민 대상 현금수탈 몰두…“밀린 당비·맹비 총화하라”  NKnet 17-10-16 4441
311 [지금 북한은] 갈곳 잃은 北노동당원…“외화벌이회사 사장 당원 안 받아”  NKnet 17-10-10 3927
310 [지금 북한은] 자체 생산품 北시장서 50% 차지…“국영·개인 간 경쟁 치열”  NKnet 17-09-27 3867
309 [지금 북한은] “1분이면 위치추적” 北, 국경지역에 고성능 전파탐지기 설치  NKnet 17-09-22 5485
308 [지금 북한은] 평양서 휘발유 가격 요동치자, 암시장서 ‘이것’이 인기라는..  NKnet 17-09-22 3895
307 [지금 북한은] 北 물가 출렁?…“휘발유 이어 곡물·생필품도 동반 가격 상승..  NKnet 17-09-12 3571
306 [NK테크] 석탄화학으로 석유화학을 대체, 북한의 탄소하나화학공업  NKnet 17-09-11 4717
305 [지금 북한은] 中 단둥서 북중 밀수 사실상 마비…“소규모도 다 걸려”  NKnet 17-09-07 3774
304 [커버스토리]‘개성공단 카드’로 박근혜정부 인내력 테스트  NKnet 13-06-18 17909
303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vs ‘군사제일주의’ 갈등 시작  NKnet 13-03-15 17803
302 특집좌담 “북한 체제 변화 없이 북핵 해 결 불가능”  NKnet 13-03-15 18285
301 北 각계층 로드먼 농구관람?…"1호행사엔 불가능"  NKnet 13-03-04 18775
300 한류, 북한을 흔들다!  NKnet 13-02-04 22345
299 北 핵실험 분위기 고조 이유? "위협 극대화"  NKnet 13-02-04 17548
298 2013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건은?  NKnet 13-01-28 17523
12345678910